德赢vwin网页版
  咨询电话:15144427779

vwin德赢体育app

고교 투수 최대어 김대한·서준원, 각각 두산·롯데행

[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] 옥석고르기가 끝났다. 2019 KBO신인 1차 지명 행사가 25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에 있는 웨스틴조선호텔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. KBO리그 10개 구단은 심사숙고 끝에 1명씩을 선택했다.이번 1차 지명은 처음으로 공개 행사로 진행됐다. 각 구단의 지명 발표에 앞서 행사장을 찾은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(KBO) 총재는 인사말을 통해 "KBO리그는 야구팬들의 사랑과 열정을 통해서 존재할 수 있다"며 "이런 이유로 지금까지 비공개로 진행해온 신인 지명을 팬에게 공개하는 것"이라고 했다.지난 시즌 정규리그 순위 역순으로 지명 순서가 정해졌고 가장 먼저 KT 위즈가 선수 이름을 불렀다. 전용주(투수·안산공고)가 첫 번째 1차 지명 선수가 됐다. 롯데는 서준원(투수·경남고) 두산은 김대현(투수 겸 외야수·휘문고)를 지명했다. 서준원은 "연고지팀에서 뛸 수 있게 돼 정말 기쁘다"며 "한해 먼저 롯데에 입단한 한동희 선배가 정말 부러웠는데 같이 뛸 수 있게 됐다"고 웃었다.김대한은 "구단에 감사드리고 영광스럽다"며 "열심히 배워 팀에 꼭 필요한 선수가 되겠다"고 말했다. 그는 투수 뿐 아니라 타자로서 재능도 인정받고 있다. 외야수를 겸하는 이유다. 김대한은 "포지션은 구단에서 내리는 판단과 결정에 따르겠다"고 얘기했다.마지막 지명순서인 KIA 타이거즈는 서준원·김대한과 함께 고교 투수 중 "빅3"로 평가받는 김기훈(광주 동성고)를 선택했다. 조계현 KIA 단장은 "기술과 경험 그리고 근성까지 살폈다. 우리팀에 딱 맞는 선수를 선택했다"고 만족해했다.1차 지명에서 투수 강세는 이번에도 이어졌다. 한화와 NC를 제외한 8개팀이 모두 투수를 뽑았다./류한준기자 hantaeng@joynews24.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@joynews24.com▶네이버 채널에서 "아이뉴스24"를 구독해주세요.▶아이뉴스TV에서 부동산 고수를 만나보세요.[ⓒ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]

기사제공 조이뉴스24